글번호
5059

갑종장교 전우회 육군본부 방문

작성일
2023.11.03
수정일
2023.11.03
작성자
육군관리자
조회수
95

’잊혀져가는 영웅들‘ 우리가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국가 위기 때마다 최선두에서 나라를 지킨 호국의 표상이자 육군 발전의 초석을 다진 갑종장교들이 13일 계룡대를 방문했습니다.


갑종장교는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이후 군의 근간인 장교 교육과 육군 정예화를 위해 1950년부터 양성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6개월의 강한 교육훈련을 거쳐 육군소위로 임관했으며, 6·25전쟁을 비롯한 국가 위기 때마다 최선두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냈습니다.


이에 육군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세월의 흐름 속에 잊혀진 갑종장교의 국가의 군을 위한 헌신을 재조명하고 노병들의 명예를 선양하며, 진심어린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날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갑종장교는 1950년 1월에 입교한 1기 후보생부터 1969년 8월 30일 임관한 230기를 마지막으로 육군보병학교에서 배출한 45,424명의 육군 장교를 말합니다.


특히 이름은 6·25전쟁 초기에는 계급도 군번도 없는 후보생 신분으로 사관후보생을 나타내는 '사(士)' 표지만을 단 채 바로 전선에 투입됐습니다. 6·25전쟁에 참전한 장교 가운데 갑종장교는 약 32%(10,550명), 베트남전쟁 66%(14,712명)에 이를 정도로 전장의 소대장·중대장급 지휘관은 주로 갑종장교들이 주축을 이뤘습니다.


우리 육군은 선배전우님들의 고귀한 희생과 숭고한 헌신으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음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사진촬영 : 5급 문무홍>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